· 공지사항
· 핫뉴스
· 강의실
· 홍보실
· 정보마당
세미나ㆍ행사정보
경영이야기
마케팅 전략
지혜의 샘
스피치ㆍ협상자료
부동산ㆍ건설정보
100세 건강코너
CEO 추천도서

· 특집기사
 
 
 


100세 건강코너

술보다 비만이 간에 더 나쁘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-08-21 11:05 댓글0건

본문

비만이 알코올보다 간을  더   많이 손상시키는 요인일 가능성이 있다고 호주의 한 의학 연구팀이 밝혔다.


호주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 대학 연구팀은 2천6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음주  습관과 키, 몸무게 등을 조사하고 혈액을 채취해 간염이나 간 손상일 때 수치가  높아지는 효소를 분석한 결과 그 같은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.


호주 일간 쿠리어 메일은 20일 이와 관련, 이번 연구는 최소한  간과  관련해서 볼 때  사람의 몸무게가 많이 나갈수록 알코올의 영향을 덜 받는다는 의학계의 통념을 완전히 뒤집는 것이라고 지적했다.  


소화기 전문의인 레온 애덤스 박사는 알코올 섭취를 적당히 하거나  많이  하는 사람들은 간 검사에서 비정상으로 나올 가능성이 술을 하지 않는 사람들보다 두 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비만인 경우는 그럴 가능성이 무려 7배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.


애덤스 박사는 브리즈번에서 열린 호주 위장병학 주간 회의에서 비만인  사람들이 술을 많이 마시는 경우는 간 손상에 관한한 ‘불난 데 기름을  붓는  격’이라고 경고했다.


그는 “지금까지 통상적으로 살이 많이 찐 사람들이 알코올에 대한 내성이 더 강한 것으로 생각돼 왔으나 실제는 완전히 그 반대”라고 강조했다.


그는 이어 “살이 많이 찐 사람들은 추가적인 위험 요소를 갖고 있는  셈”이라면서  “비만인 사람들이 술을 적당히 마시거나 많이 마실 경우 간 검사에서  비정상으로 나올 가능성은 실제로 14배나 높아진다”고 말했다.


애덤스 박사는 특히 이번 연구는 비만 인구가 늘어나면서 비만이 간 질환과 간 질환으로 인한 사망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일 가능성이 높다는 걸 말해주는  것이라고 덧붙였다.
[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9-03-19 18:47:31 100세 건강코너에서 복사 됨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13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